..

끄적 2014.11.17 11:23

1. 엊그제인가. 사무실 천정에 난방기 청소하더니 오늘 커피 콩 볶는소리가 난다.

  투둑 툭툭.. 맛있게 나는 소리. ㅎ

 

2. 하~ 드뎌 오늘 학급 문집 완성~. 아이들이 많이 애썼다.  꼬박꼬박 손으로 쓴 글들을 다시 워드로 옮기는 작업이 지리하기도 하였을터인데 막상 완성하고 보니 보람이 느껴지는가보다. 애써 작업했는데 틀에 오류가 생겨 바로 잡느라 나도 꼬박 며칠을 씨름하였다. 올해는 창비에서 무료로 만들어준다해서 응모했는데 당첨이 되어서 색다르게 작업하는 맛이 났다.

모둠일기만 묶어 내다가 올해는 쬐금 더 내용을 보탰는데 끝내고 나면 항상 아쉬움이 남는다. 내년엔 교과 문집을 내고 싶다. 우리 아이들 잘 해낼 것이다. 재미지다. (11.28)    

 

3. 아침 출근시간이 되어서야 눈이 내린 걸 알았다. 팟빵을 듣느라 자다깨다 잠이 어설퍼질때가 종종있는데 오늘 아침도 그런셈. 늦잠을 자서 부랴부랴 집을 나섰다. 근데 새벽에 내린건지 와이퍼 한번에 눈들이 다 달아났다. 어째 겨울이 올핸 빨리 찾아오나보다. 두터운 외투속에 꽁꽁 싸매고 길을 걷는 사람들을 보면 그래도 속은 훈훈하길 바래요. 라고 빌어주는 맘이 된다. 오랫만에 강변길을 걷고 들어온다. 오랫만이어서인지 좀 되다.. (12.3)

 

4. 밖에서 자라던 다육이들을 안으로 데려왔다. 이들을 가까이 보는 것도 맘에 참 좋다.

올핸 햇빛을 듬뿍 받아선지 더 많이 자랐다. 어디에 둘까 이리저리 궁리중 (12.3)

'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뜻밖의 선물  (2) 2015.01.14
김장 전야  (5) 2014.12.13
..  (3) 2014.11.17
..  (0) 2014.10.22
낮까지 비내리다.  (0) 2014.09.24
  (0) 2014.09.09
Posted by 산야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