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사진

읽거나 2015.01.14 23:00

모든, 닿을 수 없는 것들을 사랑이라고 부른다.

모든,품을 수 없는 것들을 사랑이라고 부른다.

모든, 만져지지않는 것들과 불러지지않는 것들을 사랑이라고 부른다.

모든, 건널 수 없는 것들과 모든, 다가오지않는 것들을 기어이 사랑이라고 부른다.

    /김훈, 바다의 기별 중

 

그런가?

 

 

며칠전 휴가 나오는 아들래미 터미널로 마중 나갔다 돌아오는 길

이 녀석 좌석에 앉더니 mp3를 건다.

이리 저리 돌리더니 손을 멈춘다.

 

미세하게 떨리는 목소리로 한 사내가 읊조리듯 외치듯 부르는 노래

 

"바쁘게 살아온 당신의 젊음에
의미를 더해줄 아이가 생기고
그날에 찍었던 가족사진 속의
설레는 웃음은 빛바래 가지만

어른이 되어서 현실에 던져진
나는 철이 없는 아들딸이 되어서
이곳저곳에서 깨지고 또 일어서다
외로운 어느 날 꺼내본 사진 속
아빠를 닮아있네

내 젊음 어느새 기울어 갈 때쯤
그제야 보이는 당신의 날들이
가족사진 속에 미소 띈 젊은 우리엄마
꽃피던 시절은 나에게 다시 돌아와서

나를 꽃 피우기 위해
거름이 되어버렸던
그을린 그 시간들을
내가 깨끗이 모아서

당신의 웃음 꽃 피우길

나를 꽃 피우기 위해
거름이 되어버렸던
그을린 그 시간들을
내가 깨끗이 모아서

당신의 웃음 꽃 피우길
피우길 피우길 피우길 피우길

피우길 피우길 피우길 .."

 

나도 모르게 그만 주루룩 눈물이 쏟아져버렸다.

엉엉..주책이다...

 

 

 

김진호의 가족사진이었다.  

http://n125.blog.me/

 

 

 

'읽거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족사진  (4) 2015.01.14
나오기전 미리 예약해보기  (8) 2014.10.01
1959-2014.55년의 기록  (0) 2014.09.21
거품을 걷어내기  (0) 2014.09.21
수동  (0) 2014.09.10
세월호 사태가 규명 안되는 건  (0) 2014.09.09
Posted by 산야초